UWKSSA 한인학생회 (University of Wisconsin-Madison Korean Students and Scholars Association)
  • 아이디  비밀번호

학생회(공지사항)

조회 수 : 21627
2011.07.14 (09:00:59)

안녕하세요! 올해 저희 단체를 RSO (중앙 동아리)로 등록 시킬 예정입니다. 이와 관련하여 정관을 조금 수정해 봤는데 검토 해 주시고 혹시 의의사항이나 문의 사항있으시면 댓글로 또는 저희 메일로 보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중앙 동아리로 등록이 되면 공간 대여, 기구 대여, 등의 학교 활용도가 높아 질 수 있으며 학교 로고 및 이름 사용, 웹 공간, 메일 주소, 펀딩 신청 등 다양한 혜택도 따릅니다.


많은 협조 부탁 드리며 2주간 홍보 후 정정 및 문의 사항을 마무리 하고 정관(안)이 아닌 정관으로 공식 인증한 (ratify) 것으로 간주 하겠습니다.



UW-Madison Korean Students and Scholars Association CONSTITUTION


ARTICLE I. NAME

The name of the organization, hereafter referred to as the UWKSSA, shall be “The University of Wisconsin-Madison Korean Students and Scholars Association.


ARTICLE II. PURPOSE

The purpose of the UWKSSA is to promote academic interest in the Korean student and scholar community, to provide a vehicle for social activities, and to encourage fellowship among students and scholar members.


ARTICLE III. MEMBERSHIP

Section 1. Membership. Membership is open to all enrolled University of Wisconsin at Madis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UW-Madison, students; scholars who are affiliated with the UW-Madison; staff and faculty who work for UW-Madison; and their family members who are interested in Korea and are committed to the purpose depicted in article II. Membership criteria, complies with the UW-System 30-6 Policy regarding non-discrimination, officer criteria, and provisions discussing how organizational decisions are made.

Membership is granted to all applicants who recognize this constitution and agree to fulfill its purpose to the best of his/her capabilities. Application to become a member is online and can be accessed when joining the organization website:  at time of ratification www.uwkssa.org. Membership may be repudiated by the Executive Board if the applicant or member is or has the potential to impair the organization or its purpose. Membership is divided into two sections: Regular Member and Associate Member.

Section 2. Regular Member.  Regular Members are limited to full-time-enrolled graduate students of UW-Madison. They are main body of the organization and have special rights and responsibilities apart from the general membership of the club. Regular Members can a) run for and, if elected, hold office, b) vote, c) call for meetings, and d) access information related to the organization.

Section 3. Associate Member. All members that are not Regular Members are Associated Members and have limited rights to office and voting.


ARTICLE IV. EXECUTIVE COMMITTEE OF THE CLUB

Section 1. Executive Committee. The Executive Committee, hereafter referred to as the Committee, is comprised of: President, General Manager, Chair(s) for External Affairs, and Chair(s) for IT and communication, and are elected as one committee.

Section 2. Appointed Officers and Staff. The Committee may appoint officers and hire interns in addition to those outlined in Section 1 to serve at any point in time during the elected term.

Section 3. Voting. Elections shall occur every year at a meeting, either in person or online, in March. All positions shall be for a term of one year starting from April 1st of the elected year to March 31st of the following year. Elections shall be based on candidate committees. The election must be adequately advertised by the outgoing officers at least a month in advance. Candidate committees must present a platform at two weeks before the election date. At least half of the members must be present in person or through a representative and each candidate committee must receive a majority vote to be elected. In the event that no candidate committee receives a majority, the candidate committee with the fewest votes will be eliminated from consideration, and the candidates will be voted on. Officers will take on responsibilities as outlined in Article VIII upon completion of the outgoing officers’ terms on March 31st.

Section 4. Rights and Responsibilities. The Executive Committee is the primary leadership of the Club. They are accordingly responsible for all general matters of the organization such as meetings, special events, publications, the Website, and all other matters related to the organization. They may delegate these responsibilities to other officers or members as they see fit.


ARTICLE V. MEETINGS

Section 1. Definition. Meetings, as used throughout the Constitution, refer to both physical meetings and virtual meetings, which may take place over various communications technology such as e-mail, teleconference, and Web conference.

Section 2. Authority. The President shall have the power to call meetings if he/she deems it necessary or upon the request of ten or more members.

Section 3. Publicity. The President shall ensure adequate publicity of meetings at least one week in advance. For virtual meetings, this means that at least one week must pass after the virtual meeting for any resulting action to take place in order to give time for members to respond.

Section 4. Meeting Type. The President may indicate that the meeting be an Executive Committee, Regular Member, or General Body (all member) meeting.

Section 5. Attendance. Meetings shall be open in attendance to all members. The President, however, may decide on the agenda and topics to be discussed and members can freely decide if they wish to partake in the meetings.

Section 6. Executive Committee Meeting. Topics pertaining to general operations and issues that are mandated to the Executive Committee under this constitution are discussed.

Section 7. Regular Member Meeting. Topics that are above the authority of the Executive Committee, including elections and officer disciplinary meetings, are discussed. Only Regular Members are allowed to vote.

Section 8. General Meeting. Topics that the Executive Committee deems relevant to the organization as a whole, are discussed.


ARTICLE VI. FINANCES

Section 1. Membership Dues. At the President’s discretion and approval by majority vote of the Regular Members, an annual membership fee may be requested of all members. The Executive Committee shall recommend rates and basis of the recommended rates and the Regular Member, by majority vote, shall determine if it is necessary and the rate of membership dues is adequate.

Section 2. Donations. The Executive Committee, on behalf of all members, may receive donations for special events and for operations relevant to the organizations activities. All financial management practices will be transparent and in accordance with the guidelines in the RSO Student Organization Handbook.

Section 3. Expenditure Authorization. The Executive Committee shall have the authority to authorize expenditures up to the sum of $1500. Authority to spend more than $1500 can only be given by a Regular Member meeting.

Section 4. Dissolution. In the event of dissolution of the UWKSSA, all financial assets shall be donated to UW-Madison.


ARTICLE VII. AMENDMENTS

Section 1. Amendment Meetings. Meetings at which amendments to the Constitution will be discussed and/or voted upon, shall be announced as such, and called according to Article V.

Section 2. Amendment Requirements. Constitutional amendments shall need two-thirds affirmative votes of those voting for its adoption. A valid constitutional amendment meeting requires at least half of the members present.

Section 3. Voting Requirements. Constitutional amendments shall only be discussed and voted on at Regular Member meetings.


ARTICLE VIII. DUTIES

Section 1. President. In general, the President is the leader, supervisor, and coordinator of all UWKSSA activities. More specifically, the President shall: a) preside over all meetings; b) call all meetings and announce them in accordance with Article V; c) appoint all ad hoc committees and/or positions as the need for them arises; d) in matters of general student concern, have the authority to act as a representative of the members of the UWKSSA in dealings with UW-Madison and other external organizations; e) work with the Executive Committee in developing programs and events; f) plan and execute yearly operations for his/her term; and g) serve as the representative and manager of the Executive Committee.

Section 2. General Manager. The General Manager shall: a) assume the responsibilities of the President in the absence of the President, or, upon resignation of the President, shall assume the full responsibilities of the President until a new President is elected; b) assist the President in all matters of the organization; c) manage all financial issues, including the budget, fees, and donations; d) maintain accurate financial records, and periodically check their accuracy with the bank account; e) serve in an advisory capacity to the President and Executive Committee on all financial and other matters upon which his or her opinion is requested; f) cooperate with the Chair(s) which involve UWKSSA financially; g) make periodic reports upon request; and h) manage assets and amenities held by the organization.

Section 3. Chair(s) for External Affairs. The Chair(s) for External Affairs shall: a) manage communication with external organizations, especially hiring agents; b) assist external organizations in their efforts, including securing venues for functions, informing members about events, organizing meals, when deemed to benefit all members.

Section 4. Chair(s) for IT and Communication. The Chair(s) for IT and Communication shall: a) develop and maintain an informative Website (at the time of ratification, www.uwkssa.org); for the UWKSSA and b) serve as a first point of contact in the UWKSSA for all matters pertain to IT and communication.

Section 5. Other Nominated Officers and Staff. The Executive Committee may delegate partial duties to the Officers and Interns to improve efficiency in managing the organization. Neither the nominated Officers nor the Interns will be part of the Executive Committee.


ARTICLE IX. RATIFICATION

This Constitution shall be effective upon ratification either by two-thirds affirmative votes of those voting for its adoption. Ratification of this Constitution shall serve to repeal all prior Constitutions and Bylaws of UWKSSA, except as otherwise provided for a transitional period.

2011.07.16 (13:55:06)
MadCity

 

정관이나 회칙이란 게 비록 형식적인 느낌은 있으나, 규칙은 규칙입니다.

 

영문 정관이 통과되면 내용이 기존 국문 정관과 다를 경우,

 

1. 내용이 다르거나 모순되는 종의 정관을 갖게 되거나

2. 국문 정관의 효력을 중지시키고 영문 정관의 내용을 정본으로 하게 되는(Ratification of this Constitution shall serve to repeal all prior Constitutions and Bylaws of UWKSSA, except as otherwise provided for a transitional period.)

 

결과가 벌어집니다. 1번의 경우는 당연히 문제가 되며, 2번의 경우도 실질적으로 기존 정관(회칙) 개정하는 셈이기 때문에, 절차를 규정된 대로 지키지 않으면 문제가 됩니다.

 

우선 우리가 갖고 있는 정관에서는 회칙 개정이 총회에서 결정되도록 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지금 올라 있는 영문안에서도 This Constitution shall be effective upon ratification either by two-thirds affirmative votes of those voting for its adoption. 라고 했습니다. 이렇게 되어 있는데도

 

"정관을 조금 수정해 봤는데 검토해 주시고 혹시 의의 사항이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댓글로 또는 메일로 보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2주간 홍보 정정 문의 사항을 마무리하고 정관() 아닌 정관으로 공식 인증한 것으로 간주하겠습니다."

 

라고 하고 있습니다. 인증은 누가 하며 간주는 누가 합니까? 지키지 않는 규정은 만들며, 개인이 마음대로 '간주'함으로써 -제정되는 규칙이 무슨 의미가 있습니까?

 

영문 정관() 보면 기존의 회칙과 다른 점이 너무나 많습니다. 회원 규정, 회비, 회장 선출, 총회 소집과 같은 회의 구성 등에서 우리가 갖고 있는 회칙과 많은 부분이 다릅니다. 거의 새로운 규정이라고 해도 정도입니다. 이런 차이에도 불구하고 그냥 '공식 인증으로 간주' 버리면 앞으로 많은 문제가 발생하리라고 봅니다.

 

학교에 단체로 등록하면서 정식으로 제출하고 그에 따라 각종 지원을 받는 근거가 되는 정관을, 편의상 갖고 있는 '가라 규정'이라고 간주하기는 어렵다고 봅니다. 그리고 이렇게 실질적인 -제정 성격을 갖는다면 당연히 규정된 바에 따라 절차를 진행하거나 최소한 그런 절차를 검토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영문 회칙안이 기존의 두루뭉술한 한국 회칙보다 명료하고, 재정 운영의 투명성을 규정하는 훨씬 민주적이라는 생각이 듭니다만, 그것은 개인적인 생각일 뿐이고, 이를 채택하려면 회원의 의견을 소정의 방식을 통해 반영해야 한다고 봅니다.

 

학교 정식 단체로 등록하는 것에 백번 찬성합니다만, 이를 위해서 규정된 과정을 제대로 밟아서, 앞으로 일어날 문제의 소지를 없애 주실 것을 요청합니다.

 

아울러, 이번에 학생회 홈페이지(http://www.uwkssa.org/stinfo)에 올라 있는 정관(회칙) 보니, 어느 기존의 것과 달라져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예를 들면 회원 규정에서 UWKSSA 대학원생과 연구원들을 대상 회원으로 하여 왔는데, 지금 올라 있는 회칙은 "이곳에 재학중인 모든 학생들이다"라고 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학생회의 성격을 근본적으로 바꾸게 되는 엄청난 변화입니다.

 

회장 선거 항목에서 난데없이 "복수 입후보자일 경우 임원 경력이 학기 이상의 정회원에 한하여"라고 피선거권을 제한하여, 기존 학생회의 간부들만이 차기 회장이 있도록 하는 편법성이 드러나 있습니다. 다양한 모임의 회칙을 보아 왔지만, 이렇게 비민주적인 규정을 공공연히 드러내 놓고 있는 경우는 처음 보았습니다.

 

지금 게시되어 있는 회칙에는 '11.4 개정 예정'이라는 말이 붙어 있는데, 2011 4월에 개정된 적이 없으니 원래의 회칙을 올려 두시기를 바랍니다. 현재 적용되는 유효한 회칙은 어디 가고, 통과도 '개정안' 올라 있는 것은 잘못이라고 봅니다. 개정하고 싶어서 안을 올려둔 것이라면 기존 회칙과 최소한 병기는 해야 하지 않을까요.

 

(*.210.75.46)
2011.07.17 (12:34:45)
김한울

Madcity님, 의견 감사 드립니다. 그리고 말씀하신 내용 일부는 충분히 동의합니다. 다만 저희 UWKSSA 모임의 현실이 님이 말씀하신 내용을 다 이행하기 어려운 실정이라는 것이죠. 저도 정관을 제대로 만들고 다른 회원님들의 적극적인 민주절차를 밟아 원칙대로 하고 싶으나 현실이 그렇지 않은 것을 어떻게 하겠습니다. 민주주의가 제대로 돌아 가려면 적극적인 회원/시민들의 참여가 필요합니다. 그렇지 않고서는 진짜 민주주의가 어디 있겠습니다. 물론 그렇다고 날치기 해서는 안 되죠. 또 그렇게 할 생각도 없었고요. 저는 그냥 한글로 된 정관을 모태로 제 나름대로 이 곳 저 곳에서 모임 자료를 반영하여 새로운 정관을 만들어 본 것 뿐입니다. 제가 법대 나온 사람도 아니고 제가 무슨 월급 받으며 일하는 사람도 아닙니다. 그냥 우리 학교에서 개발경제를 공부하는 부족한 사람으로 최선을 다하여 시간을 쪼개 만든 것이죠. 그러니 많은 이해 부탁 드립니다. 님이 더 좋게 만드실 수 있으면 많은 도움 부탁드립니다.


일단 님의 첫 째 질문에 문제는 기존 정관도 인증을 받은 적이 없다는 것이죠. 또 원칙대로 정관 인증 절차를 걷히려면 어마마한 시간과 노력이 들어 갑니다. 저 또 저희 집행부는 그렇게 할 에너지도 없고 시간도 없습니다. 다시 한 번 말씀 드리지만 저희는 이 곳에서 우리 학교에 오는 학생들에게 조금의 편리를 주기 위하여 자원봉사하는 단체입니다. "열정이 딸리느니 그럼 왜 하느냐" 등의 질문을 하시면 뭐 솔직히 드릴 말씀 없죠. 다들 자신의 여건에서 최선을 다하는 것 아닙니까?


님이 말씀 하신 "인증은 ~ 검토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다 좋은 내용입니다. 그럼 어떻게 하죠? 좋은 대안이 있으시면 말씀 해 주세요. 제 머리로는 이게 최선이었습니다. 더 똑똑하신 분인 것 같은데 저에게 지혜 좀 주세요. 현재 UW-Madison에 등록된 대학원생 수가 2011 봄학기 기준 266명입니다. 저희 가장 큰 행사인 신입생 환영회 때도 기존 학생들은 50도 채 안 나옵니다. 그럼 어떻게 하죠? 회원분들 반이상을 어떻게 나오게 하죠? 저희 집행부에서 늘 고민하는 문제인데 아주 뾰족한 대안이 없어요. 저희가 부족해서 그럴 수도 있으니 좋은 의견 부탁드립니다.


님의 말씀 "개인적으로 ~ 봅니다"라는 칭찬 감사드립니다. 이번 집행부는 최대한 재정적인 문제에 있어서 투명할 것을 약속 드립니다. 그러기 위해서 저는 아예 재정 집행에는 손을 안 댑니다. 


님의 말씀 "학교 정식 ~ 요청합니다" 네 저도 그렇게 하고 싶습니다. 단지 제 개인적인 시간도 없고, 저희 집행부 시간도 부족하고, 여러 회원님들의 시간, 참여도가 부족한 것이 현실입니다. 제가 약속드리는 것은 할 수 있는 한 제대로 된 절차를 밟으려고 노력을 하겠다는 것입니다. 비교를 하자면 개발 도상국에게 선진국의 민주주의를 바란다는 것은 좀 부리인 것 같습니다. 꿈을 꿀 수 있고 목표는 정할 수 있습니다. 또 그렇게 할 것입니다.


님이 지적하신 "회원 범위", 아주 잘 보셨습니다. 세세히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실 저는 대학원생으로 제한하려고 했습니다. 원래는 "students, mainly graduate students but not limited to," 라고 써습니다. 문제는 1)저희 고문이신 박재광  교수님께서 KUSA와 KASA와의 장기적인 관계 수립을 위해서 위와 같이 바꾸라고 하셔서 바꿨고, 또 2) 저는 기본적으로 배타적인 것을 싫어 합니다. 저희 모임을 이용하시는 교환학생분들, 연구원들, 가족들은 어떻게 하죠?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분리 되는 것은 인정하나 모임이 제한하는 것은 조금 거림직해서요. 엄청난 변화라고 생각하고 그렇게 한 것은 아니나 그렇게 생각하신다면 어떻게 하면 좋은지 말씀 해 주세요.


님의 말씀 "또 회장 선거 ~ 처음 보았습니다" 이런 말씀을 왜 하시는지요? 저는 그렇게 쓴 적도 없고 그렇게 쓴 대목을 못 찾겠는데. 정확히 어떤 Article, 어떤 Section인지 말씀 해 주세요. 제가 다시 한번 검토 해 보겠습니다.


현재 게시된 회칙은 제가 작성한 것도 아니고 전 집행부에서 홈페이지 만들 때 올려 놨습니다. 저는 어디서 왔는지도 모르고 누가 만든지 모르고 전에 것이 있는지 없는지 모릅니다. 자세한 사정을 아시면 알려 주세요.


끝으로, 저나 저희 집행부 그냥 자원봉사로 열심히 하는 사람들입니다. 정치 공부 한 친구들도 아니고 법 공부한 사람들도 없습니다. 그냥 현재 재학생들 새로오실 신입생분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서 노력하는 5 사람입니다. 저희 학교 일, 공부, 개인 생활 다 있습니다. 그 것을 쪼개서 하는 것입니다. 물론 저희에게 많은 기대하시는 것은 감사한 일이지만 그냥 평범한 친구들로 봐 주세요. 그리고 이런 분야에 전문 지식과 기술이  있으시면 도와 주세요. 저희가 10시간을 고민하고 30시간 일할 것을 아시는 분이 도와 주시면 그 반이상으로 줄일 수 있고 그렇게 절약한 시간으로 다른 일/ 공부 할 수 있는 것 아닙니까?


좋은 답변이 되었는지 잘 모르겠습니다만 좋은 의견 주셔서 감사드리며 혹시 님이 말씀 하신 내용을 반영하여 더 좋은 정관을 만들도록 도와 주실 수 있다면 정말 두 손 들고 환영을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한울 올림

(*.33.34.90)
2011.07.17 (14:59:52)
MadCity

정중하게 쓰신 것 같은데, "더 똑똑하신 분인 것 같은데 저에게 지혜 좀 주세요"가 비아냥인지 아닌지 판단하기가 힘드네요. 아니라고 생각하고 말씀드리겠습니다.

 

제가 지적하는 것은 절차상의 문제입니다. 기존 회칙이 맞다 아니다, 새로 정관을 고쳐야 한다 아니다 하는 말씀이 아닙니다. 절차의 문제에요. 그것도 관행이나 통념이 아니라 statement로 규정되어 있는 절차입니다. 그런 절차를 지키지 않으면 정관이든 회칙이든 의미가 없는 것 아니겠습니까? 민주주의 말씀하셨는데, 민주주의는 법치입니다. 구성원들이 합의해 만든 규정이 있고 그 규정에 따라 일이 진행되는 게 민주주의입니다. 시민 참여 말씀하셨지만, 투표율이 낮다고 민주주의가 아닌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규정을 개인이나 집단이 제마음대로 뜯어고칠 수 있다면 결코 민주주의가 아닌 것이죠.

 

기존 정관도 인정을 받은 적이 없다는 것을 어떻게 아십니까? 누가 그렇게 이야기해 주던가요? 학생회 회칙은 오래 전부터 존재해 왔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함부로 개정된 적도 없습니다. 맨 처음 회칙이 어떻게 제정되었는지는 저는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오랫동안 이 회를 관장하는 정규 회칙으로 존재해 왔으며, 홈페이지가 변하든 말든 상관없이 항상 명시되어 있었습니다. 따라서 저는 이 회의 정관으로서 실질적으로 역할하여 온 기존 회칙의 정당성에 문제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만일 이 부분에서 문제를 제기하신다면 지금까지의 학생회 활동이 아무런 근거 없이 자의적이고 편의적으로 이루어져 왔다는 뜻이 되고, 님의 학생회장으로서의 legitimacy도 없어지며 고문이며 뭐며 회칙이 규정하고 있는 모든 직위와 활동이 그렇게 됩니다.

 

재정적인 문제의 투명성은 약속만 한다고 되는 게 아니고, 회장이 재정 집행에 손을 안 댄다고 투명성이 저절로 보장되는 것도 아닙니다. 아주 간단합니다. 수입지출 내역을 정확히 밝히면 됩니다. 집행의 투명성이란 무슨 비리가 있어서 그걸 캐내기 위하자는 게 아니라, 이런저런 살림살이를 있는 그대로 공개함으로써 책임 있는 재정 집행을 하고 회원의 이해를 돕기 위해서 중요한 겁니다. 개인이 돈을 벌고 쓰는 개인 사업이 아니라면 당연히 공개되어야 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요즘은 초등학교 반창회도 입출금 내역을 정기 보고합니다.

 

회원 범위가 고문 교수가 바꾸라고 해서 바뀌어 졌다니 기가 찹니다. 이 평생 고문 교수님은 말 한 마디로 한 대학 학생회의 회원 범위를 좌지우지합니까? 대체 학생회 회원을 바꾸는 것이 "KASA와의 장기적인 관계 수립"에 어떻게 도움이 되는 것인지도 모르겠고요. 내용으로만 보면 KSSA가 KASA를 말아먹자고 하는 것으로 오해할 수도 있는 모양 아닙니까? KASA는 성격이 모호해지는 단체가 되고, 한 성격의 집단(학부생)에 두 개의 모임이 만들어지는 꼴도 되겠네요.

 

고문 교수가 학생회에 어드바이스를 할 수 있는 정도가 어디까지인지는 상궤에 따라 생각할 수 있지만, 이런 모양은 완전한 월권이라고 생각합니다. 고문 교수는 학생회의 의결 주체인 학생도 아니고 학생회장도 아닙니다. 그는 학생회장 개인의 지도교수도 아닙니다. 계속 이런 권한을 행사하고 싶다면, 고문 교수를 학생회의 평생 회장으로 추대하고 싶습니다.

 

또 학생회장이 "기본적으로 배타적인 것을 싫어한다"는 것이 회원 규정을 마음대로 바꾸는 근거가 될 수 있다고 보십니까? 님이 배타적인 것을 싫어하므로 중국 학생들도 KSSA의 회원이 되어도 좋겠습니까? 뜻은 존경하지만 지금의 이슈와 관련도 없고 하나마나한 이야기입니다. "저희 모임을 이용하는 교환학생분들, 연구원들, 가족들은 어떻게 하죠?"라고 하셨는데, 학교의 학생 단체로 등록을 하면 가족들이 회원으로 포함됩니까? 모임을 제한하는 것으로 이해하시는데, 그게 아니라 집단의 성격을 규정하는 정체성의 문제입니다. 모임은 그것과 상관없이 얼마든지 개방적으로 진행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KSSA는 분명한 회원 규정을 갖고 준수해 왔지만, 홈페이지 사용과 코리안 나이트를 비롯한 각종 행사 등 학생회의 거의 모든 활동은 회원 가족은 물론이고 매디슨에 거주하시는 한인들을 포함해 아무런 제한 없이 잘 진행되어 왔습니다.

 

현재 이 홈페이지에 올려져 있는 학생회칙의 문제 조항들은 위에 링크한 데 가 보시면 있습니다. "'11. 4 개정"이라는 말을 달고 버젓이 올라 있는데, 4월에 개정을 하겠다는 것인지 개정을 했다는 것인지 개정을 하고 싶다는 것인지 알 수 없는 정체불명의 개정안입니다. 그리고 "현재 게시된 회칙은 제가 작성한 것도 아니고 전 집행부에서 홈페이지 만들 때 올려 놨습니다. 저는 어디서 왔는지도 모르고 누가 만든지 모르고 전에 것이 있는지 없는지 모릅니다"라는 말씀을 하셔서는 안 될 것으로 봅니다. 회칙은 님이 KSSA의 회장으로 존재하고 그 활동을 하는 데 정당성을 주는 근거입니다.

 

대통령도 임기에 들어갈 때 제일 처음 하는 일이 헌법을 지키고 준수한다는 선언입니다. 회장이 회칙에 관심을 기울이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전임 학생회장과 연락을 취해 보시고, 또 과거 홈페이지의 게시물이었으니까 그 데이터에 남아 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저장해 둔 것도 있습니다만 공식적인 경로로 찾아 보시기를 바랍니다.

 

다시 학교 학생단체 등록과 관련한 이야기로 돌아가겠습니다. 굳이 학부생을 포함해 명실공히 Korean Students의 유일한 단체로 학교에 등록을 하고 싶다면,

 

1. KSSA를 그런 성격의 모임으로 바꾸든지
2. 학교 등록용 모임을 따로 만들든지 (즉 KSSA + KASA)

 

해야 할 것으로 봅니다. 1번은 KSSA의 성격을 근본적으로 바꾸는 것으로, 회칙 개정과 앞으로의 회장 선출 등 다양한 부분에서 변화가 벌어지게 됩니다. 2번은 좀더 쉽게 접근할 수 있지만, 당연히 KASA와 협의를 하면서 진행해야 하고, 책임과 권한, 재정 지원 등을 모두 공유해야 합니다. 이런 정도의 가능성이 있다고 보며, 그저 KSSA의 회칙을 편의적으로 바꾸어서 될 일이 아니라고 봅니다. 앞으로 문제의 소지가 생기게 되며, 회장은 한 해 하고 가면 끝이지만 규칙은 계속 남으면서 불필요한 문제를 만들어 내게 됩니다.

 

앞글에서도 썼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KSSA를 학교 단체로 등록하는 데 찬성합니다. 문제는 그런 작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고문 교수가 황당한 지시를 내리고 학생회가 이를 무비판적으로 수용했다는 점과, 정관의 변화가 발생할 여지가 있는데 이를 규정된 대로 진행하지 않았다는 점이 될 겁니다.

 

회칙이나 정관을 바꾸는 절차와 관련하여, 필요하다면 온라인 투표 같은 형식을 통해 회원들이 일정한 기간 토론한 뒤 소정의 절차를 밟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회장도 온라인으로 뽑을 수 있게 되어 있지 않습니까?

 

마지막으로, 학생회 활동과 관련한 전통적인 이야기를 좀 해 보겠습니다. 많은 분이 KSSA 집행부가 개인적인 시간을 내서 학생회 활동을 하는 데 대해 고마움을 느끼고, 저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일이 크든 적든, 시간이 10시간 쓰이든 30시간 쓰이든, 신경 쓰이고 시간 투자해야 하고 관심 쏟아야 하는 것은 마찬가지입니다. 개인이 선뜻 나서서 공공 서비스의 일역을 담당하는 데 대해서 구성원 모두는 깊은 고마움을 느껴야 하리라고 생각합니다. 또 이런 맥락에서, 새로 영문 정관을 만드시는 데 많은 고생을 하셨다는 것도 충분히 짐작을 할 수 있으며, 그에 대해 감사합니다.

 

하지만 그런 상황이 일을 잘못 진행하는 데 대해 변명이 될 수 없음도 분명합니다. 좀더 잘할 수 있는 일을 하지 못했다고 비판한다면, 상황을 고려할 때 이런 비판은 말이 안 됩니다. 좀더 잘하면 좋겠지만, 상황이 그것을 허락하지 않으니까요. 하지만 잘못한 일을 하는 경우는 다릅니다.

 

그동안 과거의 많은 경우, 학생회가 어떤 잘못을 벌이고 회원들이 이를 비판하면 "우리도 희생해 가면서 한다"는 것을 변명으로 내세웠습니다. 아주 지겹습니다. 학생회가 없으면 없을지언정, 이런 무책임한 이야기 하실 분들은 학생회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학생회 활동이 징역 살면서 하는 강제 노역도 아니지 않습니까? 뜻이 있고 보람을 찾기 위해서 자발적으로 선택해서 하는 일 아닙니까? 개인 시간 쪼개고 뺏기면서 하는 거 당연하지 않습니까? 게임을 한 시간 하면서, 시간 뺏긴다고 불평하지는 않습니다. 시간 뺏기는 것은 분명하지만, 자신이 원해서 하는 일이니까요.

 

저도 개인적으로 비슷한 많은 일을 해 봐서 드리는 말씀입니다. 저 역시 섭섭하다고 느낄 때도 있었고 학점이 바닥을 긴 적도 있었습니다만, 결국은 제가 얻는 것이 더 많았습니다. 인간들에 대해서도 배우고 이런 활동을 하지 않는 사람들은 죽었다 깨도 모르는 소중한 체험들을 했습니다. 하다못해, 한국 이력서에는 쓰지 않지만 영문 레주메에는 이런 활동들을 다 씁니다.

 

일을 잘 해서 듣는 감사는 당연하게 생각하고 일을 잘못해서 듣는 비판은 불편하게 생각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어떤 일을 하든 리더는 두 가지 소리를 모두 듣습니다. "나도 시간 희생해가면서 하는 거야, 네가 해 보든지"라는 말은, 사실일지언정 리더로 나선 사람에게서 나오는 말로서는 정말 유치하게 들립니다.

 

바람직하기로는 회원들이 모두 학생회에 적극적인 관심을 갖고 참여하면 좋겠지만, 요즘 그런 경우 드뭅니다. 무관심한 대중이 있고, 더 나아가 과실만 달랑 따먹는 대중이 있고, 그들이 신경쓰지 않는 일을 깨인 몇몇이 해 나가는 게 요즘 시대 모양입니다. 그래도 무관심한 대중보다는, 일을 하시는 분들이 같은 시간을 훨씬 더 보람있게 쓴다고 믿습니다.

 

그래도 되도록 참여를 유도하고 고무하는 방법에 대해서는 고민해야겠지요. 예를 들면 지금 이 홈페이지는 벼룩시장에 나온 침대 하나 보려고 해도 로그인을 하도록 되어 있고, 로그인도 걸핏하면 에러가 납니다. 스팸이나 오용을 막기 위해서 이런 폐쇄적인 상태를 유지하는 것으로 아는데, 쓰는 게 아니라 읽는 것조차 로그인을 하도록 한 부분은 대체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양도 과거의 홈페이지에 비해 크게 줄었습니다. 꼭 팔고 사야 하는 벼룩시장이 아니라면 귀찮게 로그인해가면서 쓰질 않는 것이죠. 질문이 올라와도 한 줄 답하려면 로그인을 해야 합니다. 답글 수가 줄어들고 답을 얻지 못하는 질문들이 생기는 게 이상하지 않죠. 이렇게 시스템이 참여를 제한하는 측면은 없나 생각해 봐야 할 일이라고 봅니다.

 

긴글 읽느라고 고생하셨습니다.

 

(*.210.75.46)
2011.07.17 (21:34:01)
김한울

좋은 말씀이십니다. 저도 그렇게 하고 싶습니다. 비아냥 거릴 시간도 없고 에너지도 없습니다. 그렇게 생각하셨다면 죄송합니다.


저는 작년까지 이 곳에 있지도 않았고 관심도 없었습니다. 그냥 현재에 충실할 따름입니다. 저희 집행부 전체 최선을 다하고 있는데 안 되는 것 깉네요. 


이런 일에 대해 많이 아시는 것 같으니 도움 부탁 드립니다. 일이 너무 많아요. 이 곳 생활 많이 하신 것 같은데 잘 아시리라 생각합니다.


저희 집행부에 참여하셔서 직접적인 황동 부탁 드립니다. 자희 가 부족해서 그렇습니다. 정관도 보완해주시고 학생들의 참여 이끌어 주시고 좋을 것 같습니다. 저희 현 집행부를 한층 더 높은 수준으로 이끌어 주실 분 갑습니다. 


 8/13일 정기 회의가 있으니 그 전까지 자주 연락해서 말씀 나누시고 그 날 신입생 준비 모임이 있으니 참석 부탁드립니다. 누구신지 잘 모르겠으나, MadCity님의, 적극적인 활동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김한울 드림


(*.33.34.90)
2011.07.17 (22:04:28)
엔진이여

위 원글과 리플들을 읽다 전임 학생회장으로서 2가지 명확히 해두어야 겠다고 생각되는 부분이 있어 MadCity님께 relatively 짧게 답글을 답니다.

 

1. 회칙 개정 件: 학생회 소개란에 있는 회칙에 버젓이(?) 올라와있다는 정체불명의(?) 그 멘트는 제가 쓴것입니다. 딴지 같아서 좀 그렇지만...아래와 같이 쓰셨는데요,

 

현재 이 홈페이지에 올려져 있는 학생회칙의 문제 조항들은 위에 링크한 데 가 보시면 있습니다. "'11. 4 개정"이라는 말을 달고 버젓이 올라 있는데, 4월에 개정을 하겠다는 것인지 개정을 했다는 것인지 개정을 하고 싶다는 것인지 알 수 없는 정체불명의 개정안입니다.

 

다시 확인해보시면 아시겠지만 실제로는 '개정'이 아니라 '개정 예정'이라고 되어있습니다. 글쎄요...저는 99%의 사람들은 '11.4월이 지났음에도 '예정'이란 말이 삭제되지 않고 있으니, '아, 아직 개정을 못하고 있나보다...'로 받아 들이리라 보는데...쓰신 것처럼 저런 해석상의 혼란도 가능한가 보군요. Anyway, 아시겠지만 학생회 이-취임이 이루어진 것이 바로 '11.4월 입니다. 그 전에 새로운 임원진분들과 인수인계 미팅을 하던 당시(3월)에도 물론 저 부분을 언급했었으며, 조속한 시일내에 실효성과 현실성을 두루 갖춘 새로운 회칙으로 개정되기를 바라는 마음에 저렇게 코멘트 해두었던 것입니다. 비록 맨파워 부족 혹은 기타 사유 등으로 인해 현재까지 예정대로(?) 개정되지 않고 그대로 유지된 듯 보이긴 하나...개인적으로 이에 대한 불만은 전혀 없고, 이 것이 전임이든 현 임원진이든 비난 내지는 지적을 받아야 할 사유 역시 되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회칙 개정이 eventually 필요하다는 점, 그리고 금번과 같이 새로운 필요성(RSO 등)이 대두 되어 새로이 정립, 개정될 시 "가능한한" 타당하고 정당한 절차를 거쳐서 이루어져야 할것이라는 점에 대해서는 "원론적으로는" 십분 동의합니다. 기존 회칙의 '정당성'에 문제가 없다는 의견 역시 마찬가지로 동의합니다. 다만, 저희는 RSO를 위해서가 아니라, 영향력이나 인지도와 같은 회칙으로서의 '실효성'에 아주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보아 개정을 염두에 두었던 것이구요 (비록 저희가 하지 못하고 차기로 넘긴 셈이 되었지만), 개정을 함에 있어서 원론적인 절차를 지킬만한 여건이 되는가에 대한 '현실성'에도 큰 의문을 갖고 있었습니다. 또한, 경험에 비추어보면 여름방학 기간은 배너광고 갱신 및 신입생 환영회등으로 아마 현 학생회분들이 가장 바쁘실 시기일텐데 과연 온라인 토론 같은 것을 추진 할만한 여유가 있었을까 (필요성을 떠나서)...하는 의문도 조금 드네요.

 

 

2. 로그인과 글 열람/게시 권한 件: 원글 주제(회칙 개정件)와는 동떨어진 내용이라 이 말씀을 꼭 드려야 하는지 약간 의문입니다만...말이 나온 김에 짧게 한 말씀 드립니다. 본 사안은 작년 요맘때 쯤 홈페이지를 통째로 새로 제작하던 당시, 이미 학생회 내부, 그리고 개발 관련 미팅에 참석했던 observer들 사이에서조차 숱한 논란이 있었던 부분입니다. 결과적으로는 여러차례 의견 조율을 거친 끝에 제가 저의 의견(물론 이에 동의하는 분들도 안계셨던 것은 아닙니다.)을 관철시킴으로써 결국 현재와 같은 시스템을 갖게 된 것이구요. 로그인의 번거로움과 불편 등 언급하신 현재의 문제점들은 O/S와 브라우져를 가리지 않고 완벽하게 작동하는 '자동 로그인' 기능 (Ex: Google이나 Facebook에 대해 로그인이 불편하다는 말이 없듯,) 의 적용만으로 충분히 해소될 수 있는 부분입니다. 당초 개발 의도도 당연히 그것이었지만, 개발업체에 수차례 수정 주문을 했음에도 끝내 구현되지 않았습니다. Fortunately, 현 학생회 임원진에는 관련 전문 지식을 갖추신 전공자분들도 계시고 하니 자체적으로든, 개발업체를 통해서든 이 부분이 충분히 수정될수 있으리라 기대하며 또한 빠른 시일내에 그렇게 되기를 저 역시 바래봅니다. 이 역시 인수인계때 미비점 중 하나로 거론 되었던 사안이긴 하나, 회칙 개정件과 마찬가지로 저는 이 문제(현재까지 해결되지 않고 있는 부분)에 대해 현 임원진분들께 화살을 돌리고픈 마음은 추호도 없습니다.

 

 

위에 쓴 회칙 件이든, 로그인 件이든 "굳이" 누군가 싫은 소리와 지적을 들어야 한다면 그 대상은 이제 석달이 갓 넘은 현 임원진이 아니라, critical한 미비점들을 저렇게 남겨둔 채 인수인계를 한 저와 전임 학생회 임원진들의 불성실, 무능력 탓으로 해야 맞을듯 합니다. 본의 아니게 불편과 걱정을 오래 끼쳐드리게 되어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아울러 과거 홈페이지와 비교하는 말씀도 하셨는데...로그인이 필요없던 탓에 올라오는 게시글의 수는 조금 더 많았지만 그마만큼 익명의 악플과 숱한 난장, 비방 글들이 난무했던 그때 당시보다는 (이런건 말씀하신 스팸과 오용의 문제라기보다는, '악용'이라고 봐야하겠죠) 분위기로보나, 기능으로보나, 디자인으로 보나 지금이 (완벽하진 않지만) 압.도.적.으로 낫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물론 생각과 시각,  바람직한 활성화에 대한 정의와 기준, 중시 여기는 사안에 대한 우선순위...같은 것들은 각자 주관이나 경험, 처한 입장 등에 따라 다를 수 있겠죠. 하지만 적어도 시스템적, 기술적인 부분들 만큼은 앞으로 얼마든지 중의를 모아 수시로 자유롭게 개선/수정/변경 될수 있을거라고 믿습니다.

 

허나, 앞서 말씀드렸었다시피 (계속 말이 꼬리에 꼬리를 무는 감이 있는데) 현 UWKSSA 분위기에서 '중의'라는 것이 과연 모아질 수는 있겠느냐, 그게 어렵다면 그 main reason이 정녕 시스템에 있는가...하는 점이...또한 아쉬운, 여전한 의문으로 남네요. 이상적인 이야기이긴 하지만 MadCity님과 같이 관심 가져주시는 분들이 한분, 두분 더 늘어날수록 희망과 가능성은 더 커질거라고 생각합니다.

 

기타, 이외에도 개인적으로 허심탄회하게 터 놓고 드리고 싶은 말씀은 아주 많지만 (RSO 관련, 고문 지정 관련, 재정 상황 공개 관련, 학생회와 임원진의 역할과 책임 관련 등등), 전임 학생회장으로서 객관적인 사실 관계를 밝히는 것 외에 주관적인 생각이나 느낌들을 이 이상 더했다가는 오히려 현 임원진분들도 부담을 느끼실 것 같고하니 이만 줄이도록 하겠습니다. 이미 주제넘게 너무 많이 주절거린 감도 있는데...혹시 제 사견 중 거슬리는 부분이 있으시면 그런 부분은 그냥 무시하시고, 윗글 중에 언급된 fact들만 캐치해주시기를 바랍니다. 또한 전임 학생회 활동과 조금이라도 연관된 궁금증이 있으시면 새로 질문 글을 올려주셔도 되고, 개인적으로 이메일(hlee97@wisc.edu)을 주셔도 무방하고, 그것도 아니면 따로 뵙고 커피 한잔을 하는 것도 좋겠습니다. 딱히 생산적인 대화는 안될지 모르지만, 상호 이해의 폭이 좀 넓혀질 여지는 있을 것 같네요. 특히, 혹시나 하는 노파심에 말씀드리지만 만일

 

그동안 과거의 많은 경우, 학생회가 어떤 잘못을 벌이고 회원들이 이를 비판하면 "우리도 희생해 가면서 한다"는 것을 변명으로 내세웠습니다. 아주 지겹습니다. 학생회가 없으면 없을지언정, 이런 무책임한 이야기 하실 분들은 학생회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이 부분에 전임 학생회 활동과 연관된 내용이 조금이라도 포함 되어있는 것이라면 (아닐거라 믿습니다만) 당당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희는 몇몇분께 비판 받은 적은 있지만, 저런 변명을 한 기억은 없어서...조금 헷갈리네요. 

 

 

이 훈 드림

 

p.s. 끝으로...궁금하지 않으실 수도 있지만 오해 방지 차원에서 첨언하자면, 금번 RSO 관련사안은 이-취임 인수인계와 무관한, 100% 현학생회의 판단으로 추진되는 件입니다. 전임 학생회에서도 활동을 시작하던 당시 가장 먼저 알아보았던 사안이 바로 RSO였지만, 실익이 적다고 자체 판단한 후 추진하지 않았던 바 있습니다.

(*.151.110.252)
2011.07.18 (08:35:54)
김한울

전임 회장님의 답변 감사 드립니다. ^^ 좋은 하루 되세요!


김한울 드림

(*.33.34.90)
2011.07.22 (13:19:57)
MadCity

이미 드릴 말씀 다 드린 마당에, 굳이 한 마디 더 보탤 필요가 있나 생각하다 몇 자 적습니다.

 

전임과 현 학생회장님의 말씀 잘 들었습니다. 귀한 시간 내서 답변해 주신 데 감사합니다.

 

우선 현 회장께서 직접 나와서 도와달라고 하신 말씀에 대해서입니다. 말씀은 고맙지만 제가 얼굴 내밀고 나서서 활동할 생각이었으면 진작에 했을 겁니다. 위에서도 썼지만, 제가 선택한 일이라면 시간을 뺏기고 뭐고 하는 문제는 제게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다만 어떤 조직이 개인에게 그런 열정을 불러일으키냐는 개인에 따라 다를테고, 제게는 아니라는 겁니다. 아닌 이유는 굳이 여기 쓰지 않겠습니다. 뿐만 아니라 제가 만일 무슨 기여를 할 수 있다면, 오프로 만나 얼굴 맞대고 할 수 있는 것은 여기서 이렇게 회원으로서 말씀 드리는 방식으로도 얼마든지 할 수 있으며, 직접 만나서 한다고 더 할 수 있는 것도 없습니다.

 

전임 회장의 말씀에 몇 마디 덧붙입니다.

 

"11.4. 개정 예정"이라고 된 것 잘 알고 있습니다. 맨 처음 제가 쓴 댓글 보셨습니까? 그렇게 인용했습니다. 그리고 "예정"이라고 된 점을 알기 때문에, 2011년 4월에 개정된 적이 없지 않냐고 말씀드렸습니다. 두 번째 댓글에서 "11. 4 개정"이라고 쓴 것은 그 때가 개정 시점으로 명기되어 있다는 점을 다시 말하기 위함이었습니다.

 

"11.4 개정 예정"이란 단서가 달린 회칙이 석 달을 넘어 계속 게시되어 있을 때, 나중에 이를 보는 사람은 어떤 생각을 하겠습니까. 4월에 개정한다고 되어 있지만 안됐나보다 하고 생각하는 사람보다, 4월에 개정한다고 했고 여전히 게시되어 있으니 그 사이에 통과가 됐나보다 하고 생각하는 사람이 더 많을 겁니다. 왜 이런 일이 생기는가요. 예정 기간에 개정이 안 되었으면 계속 게시할 이유가 없기 때문입니다. 뿐만 아니라 애초에 개정안이 나왔더라도 당연히 원안이 제시되어 있어야 하죠. 저 4월 개정안은 기존 회칙을 대신해서 제시되어 있고, 개정 시기로 명시한 기간을 한참 넘기면서 그대로 걸려 있습니다. 누가 봐도 정규 정관으로 오해할 만하지 않습니까.

 

물론 전현임 업무 이첩 시기에 벌어진 사정을 말씀하신 것 잘 이해합니다. 그렇더라도 애초에, 원안을 없애고 통과도 되지 않은 개정안만을 올려둔 것은 문제의 여지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 4월 개정안은 제가 보기에 어처구니없는 내용들을 담고 있는데, "정체불명의(?) 그 멘트는 제가 쓴것입니다"라고 말씀하시는 전임회장께서는 이 안을 본인이 직접 초안했다는 말인지 분명하지가 않습니다. 어처구니없다고 생각하는 내용들은 여기서 다시 반복해 말씀드리고 싶지 않지만, 어쨌든 내용으로 볼 때 '안'으로 끝나고 통과되지 않은 게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습니다.

 

어쨌든 이 '4월 개정 예정안' 문제와 관련하여 제가 드리고 싶은 말씀은 이게 통과된 적이 없는 안이며, 더 이상 게시되어 있을 이유도 전혀 없고, 따라서 유효한 원래의 회칙으로 되돌려 게시되어야 한다는 점입니다. 현재 이 개정 예정안은 게시판 글이나 댓글도 아니라, 학생회 소개 페이지에 본문으로 들어가 있으며 현 집행부 이름이 적힌 바로 밑에 달려 있어서 마치 정규 회칙인 것처럼 되어 있습니다.

 

애초의 이슈인 영문 정관과 관련하여, 저는 회칙이 지금 개정되어야한다는 주장을 하지 않습니다. 단지 학교 학생단체로 가입하기 위해 만들어 제시한 영문 정관을 보면 현 회칙과 상충되며, 따라서 이 상충을 해소하기 위해 현 회칙을 수정하려면 규정대로 소정의 절차를 밟거나 적어도 그런 노력은 해야 한다는 말씀을 드렸습니다.

 

회칙 개정에서 현실적으로 소정의 절차를 지킬 만한 여건이 되는가를 고민하는 것과, '4월 개정 예정안'처럼 어떻게 초안이 되고 어떻게 완성되었는지도 불분명한 안을 내걸고 어느 날짜 되면 발효된다고 하는 것과는 전혀 다른 문제죠. 그렇지 않습니까? 현실성이 떨어진다면 현실성을 보완할 방법을 찾아야지, 그저 조직의 회칙을 개인의 생각대로 쉽게 개정해서야 되겠습니까? 이런 식으로 이루어진다면, 앞으로도 그런 일은 필요할 때마다 얼마든지 벌어질 수 있지 않겠습니까?

 

홈페이지 관련해서 저는 전임 회장과 완전히 다른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익명 악플과 숱한 난장, 비방 글들이 난무"했다고 말씀하시지만 저는 전혀 그렇게 보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 저는 현재의 이 홈페이지가 만일 전임 회장께서 관리하는 상황이라면, 지금 자유게시판에 올라와 있는 Lee's Oriental 관련 글과 토론들을 "익명 악플과 비방 글"로 보아 삭제하거나 닫아버렸을 가능성도 있다고 봅니다.

 

물론 눈살 찌푸려지는 상황이 아주 없던 것은 아니지만 충분히 핸들링되며 넘어갔던 것으로 생각합니다. 다 지나가는 일들이죠. 이런 게 무서워서 지금 같은 극단적인 폐쇄 시스템을 적용한 것은 제가 보기에는 구더기 무서워서 장도 못 담그고, 빈대 잡으려고 초가삼간 다 태운 모양이 아닐끼 합니다. "게시글의 수는 조금 더 많았지만"이라고 말씀하셨지만, 게시글에서는 물론이고 조회수에서조차 차이가 아주 큽니다.

 

"분위기로 보나 기능으로 보나 디자인으로 보나 지금이 압도적으로 낫다"고 말씀하셨는데, 저는 그 세 가지 모두에서 지금이 압도적으로 악화되었다고 봅니다. 하지만 이 점은 말씀하셨듯이 각자 주관이나 경험, 입장과 인터넷 소통에 대한 이해의 차이에 따라 다를 수 있으므로 다르게 생각할 수 있다고 봅니다. 홈페이지만 가지고도 할 말은 아주 많지만, 그런 이유 때문에 생략하겠습니다.

 

허심탄회하게 터 놓고 하고 싶은 말씀이 많다고 하셨는데, 그런 이야기는 저 개인뿐 아니라 매디슨의 학생회 회원들에게도 중요하고 모두 궁금하게 생각하는 사항들이 아닐까요. 불필요한 부담과 잡음을 피하실 수 있다면, 언제 기회 될 때 저뿐 아니라 모든 회원에게 알려주시는 것도 좋지 않을까 합니다.

 

긴글 읽어 주셔서 고맙습니다.

(*.210.75.46)
2011.07.22 (15:39:18)
김한울

Madcity님 말씀 다시 한 번 감사합니다. 의견을 주시는 것은 아주 좋고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나 저희 집행부가 모두 사람이기에 부족한 점이 많아서 그렇습니다. 사람이 많이 모이면 모일 수록 좋은 아이더어도 생기고 일도 많이 할 수 있기에 참여 해 달라고 말씀 드린 것입니다만 그게 힘드시다면 뭐 이렇게라도 지도 편달(?)을 해 주시면 되죠.


일단 위 말씀에 전 회칙이라고 하셨는데, 그게 어디 있죠? 저는 작년에 와서 본적이 없습니다. 또 전, 현재 홈페이지를 말씀하셨는데 그 또한 저나 저희 집행부가 본적이 없기에 어떻게 말씀 드리기 그렇네요.


일단 이런식으로라도 사람들에게 알리고 사람들에게 의견을 받는 것은 좋은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김한울 올림

(*.33.34.90)
2011.07.22 (16:12:19)
엔진이여

MadCity님께,

 

"11.4 개정 예정"이란 단서가 달린 회칙이 석 달을 넘어 계속 게시되어 있을 때, 나중에 이를 보는 사람은 어떤 생각을 하겠습니까. 4월에 개정한다고 되어 있지만 안됐나보다 하고 생각하는 사람보다, 4월에 개정한다고 했고 여전히 게시되어 있으니 그 사이에 통과가 됐나보다 하고 생각하는 사람이 더 많을 겁니다.

 

^^ 전 진심으로, 정말로 저 말씀은 동의 하지 못하겠는데요. 길을 막고 한번 사람들에게 무작위로 물어보고 싶을 정도네요. (개정이 됐으면, 당연히 '개정 예정'이란 코멘트는 빠져있겠지요?!) 뭐, 말씀 하신대로 각자 해석/주관의 차이로 받아들이면 될것 같습니다. 보통 이런 경우는 자기가 해석하고 싶은대로 해석을 한후 남들도 그럴거라고 쉽게 믿곤 하죠. 물론 애초에 그 해석에 차이가 생길만한 원인(시일 미준수)을 제공한 것이 학생회라는 점은 앞선 글에 사과 드렸다시피 인정하겠습니다.  

 

왜 이런 일이 생기는가요. 예정 기간에 개정이 안 되었으면 계속 게시할 이유가 없기 때문입니다. 뿐만 아니라 애초에 개정안이 나왔더라도 당연히 원안이 제시되어 있어야 하죠. 저 4월 개정안은 기존 회칙을 대신해서 제시되어 있고, 개정 시기로 명시한 기간을 한참 넘기면서 그대로 걸려 있습니다. 누가 봐도 정규 정관으로 오해할 만하지 않습니까.

 

이 부분은 제가 정말로 이해가(?) 안되서 그러는데, (학생회장님께서도 요 바로 위 리플에 같은 지적을 하셨구요) 윗 글에서 말씀하시는 '원안''개정안'과 '기존 회칙'과 '정규 정관'이란 말이 각각 가리키는 게 무엇인가요? 섣불리 단정하긴 이르지만, 제 생각엔 MadCity님께서 뭔가 심각한 오해/착각을 하고 계신 것 같습니다. 간단히 말씀드리면, 국문 회칙은 현재까지 제가 아는 한 단 한 종류뿐입니다. 바로 지금 '학생회 소개'란에 게시되어 있 회칙이 바로 그것이구요. 전임 학생회에선 임기 1년 동안 이에 대해 토씨 하나 수정한 적이 없습니다. (개정/수정이 아니라...유명무실하니 그냥 '없애자'는 의견이 간혹 제기된 적은 있습니다.) 즉, 현 시점에서 '원안=개정안=기존회칙=정규 정관'입니다. 혹시 오해하신게 맞다해도 이 부분은 스스로 책임을 지셔야할것 같습니다.

 

홈페이지 관련해서 저는 전임 회장과 완전히 다른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익명 악플과 숱한 난장, 비방 글들이 난무"했다고 말씀하시지만 저는 전혀 그렇게 보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 저는 현재의 이 홈페이지가 만일 전임 회장께서 관리하는 상황이라면, 지금 자유게시판에 올라와 있는 Lee's Oriental 관련 글과 토론들을 "익명 악플과 비방 글"로 보아 삭제하거나 닫아버렸을 가능성도 있다고 봅니다.

 

이 부분은 짚고 넘어가지 않을 수 없군요. 예로 드신 Lee's Oriental 관련 (이게 정녕 말씀하신대로 '토론'냐 아니냐는 차치하고) 에 '사람들의 공감대를 전혀 불러일으키지 못할만한, 사례도 없고, 근거도 없는 악플/비방성' 내용이 있나요? 전 못본 것 같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전임 학생회에서 게시물이나 리플을 일방적으로 삭제하거나 닫아버린 사례가 있었습니까? (일부 음란/사행성 광고제외) 보고 계시다는 그 가능성이 어디에서 근거한 것인지 명확히 밝혀주셨으면 좋겠네요바로 위와 같이 근거 없는 딴지성, 주관적 견해를 저는 개인적으로 '악플의 한 부류, 혹은 향후 의미 없는 난장,글싸움으로 번질 가능성이 아주 농후한 악플의 씨앗'...으로 정의합니다. 부디 취소하시거나 바로 잡아주시기 바랍니다. 아울러 제가 아는 한, 과거 홈페이지의 모든 게시글들은 현재 사용중인 서버에 백업으로 남아있습니다. 분위기가 어땠는지 잠시 되돌아보는 용도로는 얼마든지 사용할 수 있을겁니다.

 

기타, 이 외에 홈페이지와 관련하여 쓰신 대부분의 내용 역시 저는 전혀 동의하지 않습니다. 또한 작년 내내 수개월간 (홈페이지 제작상황 진행공지와 Observer 참여 권고, 불만/불편/건의 사항 접수기간 동안) 일언반구 없으셨던 분이 이제 와서 왜 전임자를 상대로 저런 말씀을 하시는지, 그럴 자격이 있는지에 대해서도 솔직히 의문이 조금 들구요. 개인적으로 지금까지 셀 수 없는 정도의, 그리고 상당히 오랜기간에 걸친 웹관리, 홈페이지 운영 경험을 갖고 있는데, 당시의 (2009 이전) UWKSSA 홈페이지는 그간 제가 봐온 그 어느 커뮤니티보다 분위기가 씨니컬 했고, 딴지걸고, 상처주고, 쥐어박는 리플들이 많았습니다. (기회가 되신다면 차제에 미국내 타 대학 한인학생회들도 제발 한번 방문해보시기 바랍니다.) 모르긴 해도 그런 분위기에 질려 다시는 UWKSSA 홈페이지를 찾지 않거나, 나아가 UW-Madison으로의 유학 자체를 포기한 사람이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아마 현재도 그와 같은 시스템이 유지되고 있다면...벼룩시장같은 게시판의 거의 모든 글에는 가격으로 시비거는 리플이 숱하게 있을거고, 유학 정보를 구하는 준비생들이나 학교 공부를 걱정하는 재학생들 질문에는 스스로 알아서 해라, 검색할줄 모르냐...이런 핀잔 주는 리플들이 무성하겠죠. 그러고보니 문득 자녀의 안위와 학교적응/공부를 걱정하는 학부모의 간절한 질문 글에 조차 입에 담기 힘든 악플이 달려있던걸 과거 홈페이지에서 보고 쇼킹했던 기억도 나네요. 참고로...아시겠지만, 어떤 글의 조회수라는건 그 글에 달린 리플의 질과는 사실상 무관하고, 리플이 달린 양에 주된 영향을 받습니다. (물론 앞서 말씀드렸던 자동로그인 기능 유/무라던가, 원글의 제목같은 다른 변수도 있긴 합니다.) 즉, 단순한 호기심이나 관련있는 소수의 특정 사안에 대한 관심이 아닌, 진정한 전체 회원의 관심도와 전반적인 참여도는 몇몇 글의 조회수가 아니라 메인화면에 있는 홈페이지 방문 카운트 수치에 더 잘 반영되지 않나 싶습니다. 실제 배너 광고 업체가 홈페이지 활성화를 판단할때 참고하는 척도도 이것이구요.

 

끝으로 제가 허심탄회하게 터 놓고 싶다던 말들은 대다수의 학생들에게 중요한 사항들이 아니라, 거꾸로 대다수의 학생들이 무관심해하는 부분들입니다. 설령 일부 중요성을 띈 일이 있다고 해도 전임 임원이 이 같은 과거사에 대해 분별없이 언급하고, 일련의 주장을 펼치며, 개인적인 의견을 개진하거나 하는 것은 시기로나 시의로나 대단히 적절치 않고 무례한 것이며,  모종의 저의가 없는 한, 그 자체로 현 임원진분들에게 큰 부담을 주는 실례가 됩니다. (학생회장과 비슷한 일을 많이 해보셨다고 하셨으니, 이해하시리라 믿습니다.)

 

다만 제가 앞선 리플에 이어 지금 이 글을 또 쓰는 이유는 토론을 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 전 지금 이걸 과연 '토론'이라고 봐야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선의에 대한 비난 + 근거 없는 의혹 + 주관적 해석 vs 이들에 대한 해명...의 연속이라면 모를까요,) 다른건 몰라도 '회칙'과 관련 된 사항만큼은 시기적으로, 그리고 업무적으로 전임 학생회를 대표했던 사람으로서, 사실 관계를 명확히 해둠으로써 불필요한 오해와 잡음을 방지할 필요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즉, 이 이상의 반응이나 답변은, 만약 개인적 루트가 아닌 금번과 같은 게시판을 통한 것이라면 정중히 사양하겠습니다. 저부터도 현 학생회에 불만이나 건의가 있는 경우엔 이메일 등 개인적 루트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가급적 입장의 차이를 헤아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훈 드림

(*.151.110.252)
2011.07.22 (20:14:18)
MadCity

학생회장님께, 어쨌든 적극적으로 함께 참여하지 못해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아래는 전임 회장님께 드립니다.

 

회칙과 관련하여, 말씀하신 걸 보니 지금 걸려 있는 회칙은 원래의 것이고, '11.4 개정 예정'이라는 말은 개정 예정안이란 뜻이 아니라 '이 (원래의) 안을 2011년 4월에 개정할 예정'이라는 뜻으로 달아놓았다는 말씀인 것 같네요. 맞습니까? 지금 게시되어 있는 안이 원래의 안이며 본인은 토씨 하나 건드리지 않았다라는 말씀에 따르면, 이 안은 적어도 전임 회장님이 홈페이지 관리를 시작하며 개시한 해당 임기 중에는 변하지 않았다고 보아야 할 것 같습니다. 저는 제가 아는 UWKSSA의 회칙과 이 내용이 차이가 있는 것으로 생각한데다, 더구나 "개정 예정"이라는 말까지 붙어 있어서 이게 개정안을 예시해 둔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제가 쓴 맨 첫 댓글에서 "현재 적용되는 유효한 회칙은 어디 가고, 통과도 안 된 '개정안'이 올라 있는 것은 잘못이라고 봅니다. 개정하고 싶어서 안을 올려둔 것이라면 기존 회칙과 최소한 병기는 해야 하지 않을까요."라고 했으며, 그 뒤에 비슷한 이야기를 계속 반복했는데, 이제 와서 그런 일을 해명하시는 게 좀 신기하게 느껴집니다만, 어쨌든 저는 과거의 회칙이 달라졌다는 말씀을 드린 거고, 전임 회장님은 내가 회장 할 때는 달라진 바 없다는 이야길 하신 것으로 이해하겠습니다.

 

문제는 회칙이 과연 달라졌나는 것이겠고, 이 점은 저도 확인해 보겠습니다. 전임 회장님은 스스로 말씀하신 바에 따르면 이 논란에 별로 관여하실 필요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맨 처음부터 전임 회장 때 이런 일이 벌어졌다는 식의 이야기를 한 적이 없는데, 전임 회장님이 개입한 것은 '11.4 개정 예정'이란 말을 자신이 달았으며 이와 관련해 현 집행부가 비판을 받을 이유는 없다고 해명하시기 위한 것으로 생각합니다. 이와는 상관없이, 확인 결과 지금 게시되어 있는 회칙이 오래 전부터 쓰던 회칙과 같은 것이라는 결론이 나오면, 제가 착각한 데 대해 다른 분들께 사과드리겠습니다. 만일 회칙이 달라진 지가 꽤 되었다면 무척 흥미로운 일이 아닐 수 없네요.

 

홈페이지와 관련한 내용입니다. 홈페이지에 대해 제가 처음에 무슨 말을 했는지 기억하십니까? 맨 처음 쓴 글에서는 홈페이지 이야기도 하지 않았고, 현 회장께서 쓴 답글에 대한 답답글에서, 글의 본론도 아니고, 학생회 참여 독려와 관련하여 긴 글 맨 끝에 한 단락으로 다음과 같이 썼습니다.

 

>>> 그래도 되도록 참여를 유도하고 고무하는 방법에 대해서는 고민해야겠지요. 예를 들면 지금 이 홈페이지는 벼룩시장에 나온 침대 하나 보려고 해도 로그인을 하도록 되어 있고, 로그인도 걸핏하면 에러가 납니다. 스팸이나 오용을 막기 위해서 이런 폐쇄적인 상태를 유지하는 것으로 아는데, 쓰는 게 아니라 읽는 것조차 로그인을 하도록 한 부분은 대체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양도 과거의 홈페이지에 비해 크게 줄었습니다. 꼭 팔고 사야 하는 벼룩시장이 아니라면 귀찮게 로그인해가면서 쓰질 않는 것이죠. 질문이 올라와도 한 줄 답하려면 로그인을 해야 합니다. 답글 수가 줄어들고 답을 얻지 못하는 질문들이 생기는 게 이상하지 않죠. 이렇게 시스템이 참여를 제한하는 측면은 없나 생각해 봐야 할 일이라고 봅니다. <<<

 

이걸 갖고 "과거에 개판이었다, 지금이 훨씬 낫다"는 식의 말씀을 계속 하시고 계시는데요.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씀드렸고 "하지만 이 점은 말씀하셨듯이 각자 주관이나 경험, 입장과 인터넷 소통에 대한 이해의 차이에 따라 다를 수 있으므로 다르게 생각할 수 있다고 봅니다."라고 넘어갔습니다. 그런데 "과거 개판 맞다, 지금 훨씬 나은 거 맞다"를 자꾸 강조하셔서 뭐 하시려고 합니까?

 

악플? 난장? 글싸움? 비방? 이런 것을 판단하는 데 칼로 자른 것 같은 뚜렷한 기준이 있습니까? 모든 사람이 동의할 수 있는 기준들이 있다면 한번 보여 주십시오. 심지어 지금 여기 쓰고 있는 제 글도 "악플의 한 부류"로 정의한다고 하고 있지 않습니까? 기가 막히는군요. 이렇게 생각하는 분이라면 토론글들을 익명 악플과 비방글로 보아 삭제하거나 닫아버릴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해도 하나도 이상하지 않으리라고 봅니다.

 

근거가 없다고 하셨는데, 언제 제가 "전임 회장이 멀쩡한 토론 글을 악플과 비방글로 간주해 삭제했다"라고 했습니까? 그랬다면 근거를 요구하십시오.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라는 건 생각을 말씀드린 겁니다. 지금 생각, 의견에 대한 근거를 요구하시는 겁니까? 굳이 말하자면, 제가 그렇게 생각한 것은 전임 회장님이 과거의 경험을 "익명 악플과 숱한 난장, 비방 글들이 난무했다"라고 했기 때문입니다. 이건 제 생각과 다릅니다만, 어쨌든 게시글들이 악플이나 비방으로 난장판을 만든다면 삭제하는 것도 당연하다고 생각하시지 않습니까? 그렇게 '악플'과 '비방'으로 '난장판'이 벌어지는데도 그냥 놔 두어야 한다고 생각하신다면, 그 넓은 마음을 존경하겠습니다.

 

몇 가지 극단적인 사례 드시면서 "개인적으로 지금까지 셀 수 없는 정도의 웹관리, 홈페이지 운영 경험을 갖고 있는데, 당시의 (2009 이전) 홈페이지는 그간 제가 봐온 그 어느 커뮤니티보다 분위기가 씨니컬 했고, 딴지걸고, 상처주고, 쥐어박는 리플들이 많았습니다."라고 하셨는데, 그동안 어떤 커뮤니티들을 보아 오셨는지 모르겠지만 개인이 가진 제한적인 경험이 규제를 합리화하는 필요충분한 근거는 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기회가 되신다면 차제에 미국내 타 대학 한인학생회들도 제발 한번 방문해보시기 바랍니다."라고 하셨는데, 저는 UWKSSA 홈페이지 말고 다른 대학 한인 학생회 홈페이지 두 곳을 정기적으로 방문하고 있습니다. 거기서도 이런 논란은 드물지 않게 벌어집니다. 가끔 필요한 일(예를 들어 한인 대상으로 한 광고를 찾는다든가 해당 학생회가 한국 유명인사를 초청해 강연을 한다든가)이 있으면 여러 학생회를 찾는 경우도 있는데, 방문자가 별로 없어서 한산하거나 죽다시피 한 홈페이지에는 전임 회장님이 말씀하시는 악플, 난장, 비방글 같은 것도 없긴 없더군요.

 

기회가 되신다면 차제에 미국내 타 대학 한인학생회들도 제발 한번 방문해 보시기 바랍니다. 회원제가 아닌 경우가 너무나 흔하다는 사실, 회원제로 하더라도 우리 홈페이지처럼 로그인하지 않으면 내용조차 볼 수 없는 극단적 폐쇄 형태로 운영되는 곳은 일부러 찾으려 해도 보기 어렵다는 사실을 알게되실 겁니다.

 

"또한  작년내내 수개월간 (홈페이지 제작상황 진행공지와 Observer 참여 권고, 불만/불편/건의 사항 접수기간 동안) 일언반구 없으셨던 분이 이제 와서 왜 전임자를 상대로 저런 말씀을 하시는지, 그럴 자격이 있는지도 솔직히 의문이구요."라고 말씀하셨는데, '전임자를 상대'로 저런 말씀을 드리게 된 건 제가 그런 말씀 하고 싶어서가 아니라 전임 회장께서 먼저 이것저것 구체적으로 거론하고 있기 때문이 아닙니까? 제가 위에 인용한 저의 첫 언급을 상기해 보시기 바랍니다. 자신이 스스로 상대로 나서놓고, 왜 나를 상대로 이런 이야기 하는지 모르겠다라니요.

 

홈페이지 개정할 때는 말도 없다가 이제와서 말하다니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라구요? 어이가 없네요. 어떤 사람들이 의욕적으로 새로 제도를 바꿔서 적용해 보겠다면 동의하든 않든 결과를 좀 지켜 보는 게 당연한 일 아닙니까? 그 때 비슷한 이야기 했다면 해 보지도 않고 딴지건다고 하실 거 아닙니까? 상당 기간 진행해 보았는데 결과가 제가 보기에 만족스럽지 않다고 생각하면 그런 이야기 할 수 있는 거 아닙니까? 그런 걸 이야기할 자격이 없다구요? 어이가 없습니다. 똑같이 말씀드리자면, 이미 임기도 떠난 전임이, 왜 현재 회원이 현재의 시스템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에 대하여 자격이 있네 없네 합니까? 전임자가 왈가왈부할 사항도, 그런 위치도 아니지 않나요?

 

KSSA 홈페이지에서 벌어지는 일 때문에 우리 학교로 유학오기를 포기하는 사람이 있었을지도 모른다는 말씀은, 과거가 난장판이었다는 것을 강조하려는 의도는 이해하지만 웃음밖에 나지 않네요. 교수가 펀딩도 주고 잡도 주는데 그 학교 한인 학생회 홈페이지의 게시글들이 마음에 안 들어서 유학을 포기하시는 분이 있을까 염려가 되신다구요?

 

"허심탄회하게 터 놓고 싶다"는 말씀이 대체 무엇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현 집행부에 "실례와 무리"를 주는 것이라면 기대하지 않겠습니다. 저는 현 집행부에도, 또 앞으로 일을 맡으실 분들에게도 도움이 되는 이야기인 줄 알았습니다. 제가 잘못 이해했네요.

 

쓸데없이 말이 많았습니다만, 제가 원래 여기에 글을 쓰게 된 이유는 학교 학생단체 가입을 위한 영문 회칙의 문제점과 개정 절차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던 것입니다. 홈페이지는 회원 참여 차원에서 잠깐 이야기한 것이고 말이 나오니까 자꾸 하는 것이지, 큰 관심도 없어요.

 

이상입니다.

(*.210.75.46)
2011.07.22 (22:26:39)
엔진이여

정중한 사양에도 불구하고 역시 제 예상대로 번지는 군요. 지금 어처구니 없는 스스로의 오해를 필두로 해서 논란을 조장한게 누구고, 그에 대해 일일이 해명하며 방어하는게 누군지 갑자기 저도 헷갈리네요. 웹 경험상 보통은 키보드 위에서 자신있는 분들이 개인적 만남이나 대화를 꺼려하는 경향이 좀 있긴 합니다만, 그런걸 정 원치 않으신다면 게시판 정화 차원에서 리플로 '의미 없이' 이러는건 그만 하도록 하죠. 쓰신 단어를 인용하자면 다른 곳도 아니고 공지사항에서 댓글로 이러는게 '개판' 아니면 뭐겠습니까? 그리고 착각하고 계신 부분을 진작에 처음부터 잡아드리지 못해서 죄송(?)합니다. 현 회칙 7장 14조만 보셔도 얼마나 어처구니 없는 오해를 하고 계셨던건지 아실텐데, (저 같으면 그런 오해를 한걸 창피해할 것 같군요) 되려 일찍 안가르쳐줬다고 뭐라하시니...웃음밖에 안나오네요. (저도 그렇고, 학생회장님도 그렇고...설마 그걸 누가 그렇게 받아들이는 사람이 있을까...하고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저야말로 제 첫 리플의 1.번을 보고도 뭐가 잘못된건지 그때까지 알아채지 못하셨다는게 '신기'할 따름입니다.

 

아무튼 주관의 차이야 그렇다쳐도, 사실관계 확인은 이제 비로소 하신 것 같으니 저도 더 드릴 말씀은 없습니다. 그런데 전임자가 왈가왈부한다는 말은...참.......아니, 됐습니다. 그냥 이 글을 보는 다른 분들이 알아서 판단하시겠지요.

(*.151.110.252)
2011.07.22 (23:54:56)
MadCity

정중한 사양이라니, 자신이 하고싶은 이야기 다 해놓고 상대방은 말 하기를 원하지 않는 것을 "정중한 사양"이라고 표현합니까? 그런 정중한 사양은 정중하게 사양합니다.

 

스스로의 오해를 필두로 해서 논란을 조장한 게 누구라뇨? 회칙 개정의 사실 관계는 확인한다고 말씀드렸고, 제가 현 회장님께 드린 말씀의 요지와는 사실 큰 상관도 없는데, 이 부분하고 홈페이지 부분을 물고 늘어지며 본인도 인정하셨듯 말꼬리를 붙잡고서 시시콜콜 따지듯이 계속 논란을 만든 게 누구인가요? 저인가요? 제가 그랬다면 제가 나쁜 놈입니다. 머리 숙이고 사과하겠습니다.

 

회칙 밑에 "위의 회칙은 앞으로 개정할 예정입니다"라는 말로 덧붙인 것도 아니고, 그저 제목 옆에서 "언제언제 개정 예정"이라는 말 한 마디 달랑 달아 놓으면, 내용을 모르는 사람들은 이게 개정할 예정안이구나 하고 생각하는 것도 무리가 아니지 않습니까? 그 점을 인정해 놓으시고도 이제는 웃음이 난다는둥 신기하다는둥 하시고 있네요. 같은 분 맞나요?

 

"현 회칙 7장 14조만 보셔도 얼마나 어처구니 없는 오해를 하고 계셨던건지 아실텐데"라는 말은 이 조항에서 명시한 시점을 보면 개정안이 아님을 알 수 있다는 뜻으로 하신 말일텐데(황당하게 제가 해설까지 하고 있군요), 회칙에 대해서 얼마나 어처구니없는 이해를 하고 계신지 짐작이 됩니다. 정관이나 회칙의 효력 개시 조항은 최초 제정된 시점을 밝혀 쓰고, 개정이 되었을 때 하위 항목으로 부기하는 게 원칙입니다. 아무리 개정이 많이 되었더라도 7장 14조는 동일하다는 말이에요. 이런 사항조차 모르시는 분이 개정 시점을 적절히 부기하여 놓았으리라고는 애초에 기대하기조차 어렵죠. 뭐 너무 창피해 하지는 마십시오. 많은 분들이 모를 수도 있는 거니까.

 

"키보드 위에서 자신있는 분들이 개인적 만남이나 대화를 꺼려하는 경향이 좀 있긴 합니다만,"이라구요? 제 이야기입니까? 아주 혼자서 단정하고 판정하고 신나셨네요. 논리가 안 서니까 인신공격 하자는 겁니까? 제가 앞에서 뭐라고 했습니까?

 

>>> 허심탄회하게 터 놓고 하고 싶은 말씀이 많다고 하셨는데, 그런 이야기는 저 개인뿐 아니라 매디슨의 학생회 회원들에게도 중요하고 모두 궁금하게 생각하는 사항들이 아닐까요. 불필요한 부담과 잡음을 피하실 수 있다면, 언제 기회 될 때 저뿐 아니라 모든 회원에게 알려주시는 것도 좋지 않을까 합니다. <<<

 

그다음에는 뭐라고 말씀드렸습니까?

 

>>>허심탄회하게 터 놓고 싶다"는 말씀이 대체 무엇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현 집행부에 "실례와 무리"를 주는 것이라면 기대하지 않겠습니다. 저는 현 집행부에도, 또 앞으로 일을 맡으실 분들에게도 도움이 되는 이야기인 줄 알았습니다. 제가 잘못 이해했네요. <<<

 

제가 전임 회장님 개인적인 이야기 듣자고 만나겠습니까? 전임 회장님이 뭐 이쁘다고 마주앉아 커피를 마시겠습니까? 제가 커피 못 먹어서 미친 사람도 아니고요. 학생회 일 관련해서 공적인 일이니까 할 말 있으면 다른 사람 있는 데서 해라, 아니면 그만 두고. 라는 말을 점잖게 했더니 저렇게 삐딱한 이야기를 하시는군요. 무슨 이유든 다른 사람에게 할 수 없는 이야기라면 저도 듣고싶지 않다는 말입니다. 

 

전임자가 왈가왈부? 남에게 이야기할 자격 없다고 말도 논리도 안되는 저열한 비난을 해놓고, 그럼 좋은 소리 듣기 바라셨습니까? 자신이 만든 홈페이지에 천착하는 것은 이해가 되지만, 그게 무슨 신성불가침한 성역입니까? 조직 목적에 어울리지 않는다면 홈페이지에 문제 의식을 가지는 회원들이 의견을 모아 또 바꿀 수도 있는 거지, 그걸 갖고 자격이 있네없네 이런 소리나 하고 있으니 답답해서 한 말입니다.

 

영문 회칙 개정과 관련하여 현 회장님과 잘 이야기하고 있는데, 현 집행부를 크게 배려하는 것처럼 등장해서 갑자기 홈페이지 이야기로 끌고 간 게 누구입니까? 그러고서 이제는 뭐 악플에 토론도 아니고 개판이라고요? 이렇게 어이없는 말씀 하시는 분과 별로 할 말도 없고, 하고 싶지도 않습니다. 솔직히 이렇게 이상한 분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는데 의외로군요.

 

토론도 아니라는 황당한 선언을 하면서도 자꾸 대꾸하시는 게, 그럼 싸움이어서 이기고 싶다는 뜻입니까? 어이가 없네요. 그래요. 제가 졌습니다. 뭐라고 하시든 전임 회장님에게 대한 글은 더 쓰지 않겠습니다. 이겼다고 해 드릴테니까 귀한 시간을 보람있는데 쓰십시오.

(*.210.75.46)
2011.07.23 (00:22:42)
엔진이여

영문 회칙 관련하여 '잘' 이야기 하고 있었다고 생각하시는군요...하하, 뭐 그러려니 하겠습니다. 그리고 끝까지 오해인지 착각인지 모를 한조각을 남기고 가시기에 드리는 말씀인데, 저는 현 집행부에 대해 괜한 배려나 호감을 보일 생각은 전혀 없습니다. (이건 누구보다 현 학생회장님께서 잘 아실거구요.) 다만 두분 사이에 회칙과 관련한 오해가 산으로 들로 번지는 것 같길래 약간의 책임감(?)이 발동해서 사실 관계만 짚어드리기 위해 끼어든 것인데...거기다 대고 답이라고 장황~~히 쓰신 걸 거푸 읽고 있자니...네, 마침내 이제서야 저도 시간이 아까웠다는 생각이 들고 후회가 됩니다. 그냥 가만히 있을걸 그랬네요.

 

유학생 학생회면 나름대로 지성인중의 지성인들이 모인 곳이라고 보아야 할텐데, 뜻밖에 이런 곳에서 전형적인 키워를 보게되어 놀라울 뿐입니다. 위에 학생회장님께서 하셨듯이 말 안통하는 사람한텐 적당히 듣기 좋은 말 들려주면서 달래듯 접는게 고수인데...그럴 아량이나 내공이 아직 저한텐 없나봅니다. 유치하게 이기고, 지고가 아니라...전 그냥 제가 '피한다'라고 생각하겠습니다.

 

그럼 이전까지 하시던 얘기(이게 토론?이든 뭐든) '잘' 이어나가시고, 부디 건설적이고 현실적인 결론 도출하시기 바랍니다.

(*.151.110.252)
2011.07.23 (13:56:49)
MadCity

네? 뭐라구요? 전형적인 키워가 뭐가 어쩌고 어째요? 말이 안통하는 사람이 어쩌고 어째요? 반박해 드린 거, 질문한 거 하나도 답도 못하면서 슬슬 인신공격하려는 눈치가 보여서 같잖아서 상대를 안하려 했더니, 앞으로 안 쓴다는 말 듣고 안심하고 침 찍 내뱉고 가십니까? 내가 여기에 지금까지 쓰면서 당신이라는 인간에 대해서 어떤 한심한 인간이라고 이야기한 적 있습니까? 예전에 버짓 빌 관련한 게시물에서도 그랬지만, 맨날 악플이 어떻고 비방이 어떻고 하는데 자신이 하는 짓이나 좀 돌아보십시오. 자신은 남을 비방하는 이야기를 아무렇지도 않게 내뱉으면서, 남이 한마디 하면 그걸 트집 잡아서 사과를 받네 어쩌네 물고 늘어지는 짓 정말 유치하고 한심해 보입니다. 내가 여기다 당신이 앞뒤 꽉 막히고 자기변명이나 일삼는 전형적인 먹물 이중인격자라고 했다면, 당신은 어쩌겠습니까? 아마도 아주 기를 쓰고 그것만은 사과를 받아야겠다고 달려들었을 게 뻔하죠. 당신같이 점잖은 척 하면서 실제로 이죽거리고 비꼬면서 인신공격질이나 하는 사람에 비하면 차라리 육두문자 쓰면서 치고받고 싸우는 키워들이 훨씬 나아요. 절차상 문제가 있는 것 같아서 한 마디 했다가 막판에 별 사람한테 별 소리를 다 듣네요, 정말.

(*.210.75.46)
2011.07.23 (14:14:23)
MadCity

당신이 마지막에 쓴 게 당신의 그 고귀하면서도 빨랫줄같은 기준으로 볼 때 악플입니까, 아닙니까? 비방입니까, 아닙니까? 악플이고 비방이라고 생각한다면 당신이 남에게 요구하듯 진심으로 사과하세요. 아니라고 생각한다면 악플이 어쩌고 하면서 남에게 그런 걸 요구하지도 말든가요. '웃기다' 한 마디 갖고 기를 쓰며 펄펄 뛰었던 분이 참.

(*.210.75.46)
2011.07.23 (16:27:22)
엔진이여

^^ 기어이 자신이 마지막이 되어 한마디라도 더 뱉으려고 애쓰시는거나 열폭으로 귀결되는 마무리...바로 이런게 우리가 DC나 아고라에서 흔히 보는 키워의 전형입니다. 제가 잘못본게 아니네요. 그러고보니 홈페이지가 폐쇄적이라는 둥 문제를 삼으셨던 것도 이제사 이해가 되는군요. 과거 홈페이지에서는 익명으로 자유롭게 ID 바꿔가며 이런 리플들을 곳곳에 찍찍 남기는게 취미셨을텐데...지금 새 홈페이지에서는 그걸 못하시니...참 답답하셨을만 합니다.

 

과거사를 언급하시는 것 보니 저를 이전부터 아셨나보죠? 매디슨에도 제법 오래 계신 것 같은데, 뭐 앞으로 언제까지 계실진 모르겠지만 부디 앞으로는 학생회가 바뀔 때마다 이렇게 개인정보는 싹 숨긴채 등장해 관심과 참여를 가장한 말도 안되는 논리로 딴지걸지 마시고요, 직접 집행부에 지원을 하셔서 원하시는대로 이끌어가보시던가...아니면, hopefully 그냥 가만히...없는듯 계셔주는게 서로에게 윈윈이 될듯 합니다.

 

그나저나 이번엔 글 길이가 너무 짧네요, 어치피 저야 지난번부터 거의 읽지 않고 있지만...조회수를 보니 재밌게 눈팅하는 분들도 꽤 계신것 같은데 그 분들을 위해서라도 이 밑에 또 뭔갈 남기실땐 분발해주세요.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만천하에 드러내는데 있어 스스로 남기는 글보다 더 좋은 증거는 없죠. 많을수록 좋습니다. 아, 대신 더이상 대거리 않더라도 서운해는 마시길~

(*.151.110.252)
2011.07.24 (11:15:14)
MadCity

도대체 왜 이렇게 폭언을 쓰며 인신공격을 하시는지 아무리 생각해도 알 수가 없네요. 날이 더운 것은 이해합니다만. 위로 죽 올라가서 다시 읽어봐도 알 수가 없군요. 자신이 만든 홈페이지에 불만을 제기한다고 그게 마음에 안 드나요? 만나자고 하는데 안 만나줘서 화가 나나요? 저 여자 아니거든요?

 

바로 위에 댓글은 처음 쓰신 것을 뒤늦게 내용을 바꾸셨네요? 본인이 생각해도 근거 없는 비방이나 거짓말이 꺼림칙하게 느껴지신 모양이지요? 처음에 뭐라고 쓰셨나 볼까요?

 

 

 

1.jpg

 

 

 

한 인간의 진면목이 이렇게 드러나는 모양입니다. 그동안 어떤 가식을 덮어쓰고 활동하셨는지 모르겠지만, 많은 분에게 인간됨의 재확인이라는 신기한 경험을 안겨주시는군요. 이렇게 마구 하신 말씀들을 황급히 수정하셨지만, 자신이 한번 꺼내놓은 말은 주워담을 수가 없죠.

 

입장을 바꿔서, 이 위에 쓰신 글을 제가 댁에게 드리는 글로 썼다고 해 봅시다. 고친 뒤의 것도 마찬가지에요. 당신은 아마 악플이니 비방이니 난장이니 하고 길길이 날뛰면서 사과하라고 지겹게 물고 늘어졌을 겁니다. 당연하죠. 이건 "악플의 싹" 정도가 아니라 악플 못해서 한맺혀 죽은 귀신이 날잡아서 한풀이하러 달려드는 것 같은 꼴을 하고 있으니까요. 가슴에 손을 얹고 한번 생각해 보세요, 내가 이런 글을 당신에게 써줬다면 어쨌을지. 생각을 못하는 사람이면 하나마나한 이야기겠습니다만, "지성인중의 지성인들"이 모인 유학생 학생회의 회장을 하셨으니까 그 정도는 생각하실 수 있으시겠죠? 이건 대상의 특정성과 관계없이 그 내용 자체가 문제성을 띠고 있다는 말이에요. 더구나 그 문제성이라는 게 누구도 아닌 자신이 설정한 것이고요.

 

열폭 운운하신 걸 보니, 아마 이런 거 쓰시면서 제가 열받아서 씩씩대는 모습을 상상하시는 모양이십니다만, 하도 어이가 없어서 웃음이 나와 웃고 있습니다. 어이도 없고 허탈하기도 하고 하네요.

 

제가 위에서 사과하라고 한 게, 설마 사과할 것을 기대해서 그랬겠습니까? 그럴 사람이라면 지금 이 지경까지 오지도 않았겠죠. 그 말은 본인이 얼마나 이율배반적인지를 보여드리자는 거에요. 일단 키워라고 선언해 놓고, 사과하라니까 그 뒤의 글을 근거로 하여 "거봐, 키워 맞잖아" 하시네요. 이게 얼마나 억지 논리인지 아십니까? 그런 식이라면 만일 누가 당신보고 "쪼다 새끼" 하고 악플달고, 당신이 화내면서 사과하라고 하면 "봐, 징징거리는 걸 보니 찌질한 쪼다 새끼 맞잖아?" 하면 되는 거에요. 그 참 편리해서 좋네요. 말은 언제나 악플을 염려하는 척 하고 있지만, 실제 자신의 행동은 악플의 창궐을 조장하는 꼴로 하고 있는 거 아닙니까?


어쨌든 자신이 인신공격성 악플을 달고도 사과는 안 하셨으니, 이제 앞으로 남의 의견에 제멋대로 악플 딱지를 붙이며 점잖은 척 나무랄 일은 없으리라고 믿습니다. 이 게시판은 당신이 어떤 말을 하고 어떤 일을 했는지 영원히 증거로 남아 있을 테니까요.  뒤늦게 급히 주워담아 봐야 소용없다는 것은 이제 잘 아셨을 테고요.

 

기어이 자신이 마지막이 되어? 저 실제로 웃고 있습니다. 당신이 마지막에 인신공격을 하지 않았다면 무슨 씨나락 까먹는 소리를 하더라도 대꾸를 안 했을 겁니다. 자신의 이율배반과 자가당착은 도저히 못 깨달으시는 것 같아서 다시 지적해 드린 거에요. "기어이 자신이 마지막이 되어 한마디라도 더 뱉으려고 애쓰시는거나 열폭으로 귀결되는 마무리...바로 이런게 우리가 DC나 아고라에서 흔히 보는 키워의 전형입니다."라고 하셨는데, 그건 제대로 읽지조차 않음을 자인하면서, 내용도 없이 인신공격으로 된 달랑 몇 줄 굳이 덧붙여야 직성이 풀리는 자신에 대한 이야기 아닙니까? 자신을 이렇게 정확히 묘사하는 솔직한 글은 여기 쓰신 것 중에서 처음이라고 보여지네요. 축하드립니다. 본인의 정의에 따라 "키워"로 등극하셨네요. "DC나 아고라에서 흔히 보는 키워" "지성인 중의 지성인들이 모인" 유학생 학생회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운 "키워"가 사실은 자신의 뱃속에 들어 있었네요? 키워 치고는 논리도 없고 수준도 낮다는 게 좀 아쉽긴 합니다만.

 

"과거사를 언급하시는것 보니 누구신지도 대충 알것 같습니다."라고 하셨죠? 누군지 알것 같으면 이렇게 지저분하게 질질 흘리지 말고 사내답게 탁 깨놓고 말씀하십시오. 맞으면 다음부터는 여기서 제가 실명 까고 글 쓰든지, 아니면 입 닥치겠습니다. 틀리면 그로 인해 벌어지는 명예훼손을 비롯한 모든 책임을 당신이 덮어쓰시고요. "과거 홈페이지에서는 익명으로 자유롭게 ID 바꿔가며 이런 리플들을 곳곳에 찍찍 남기는게 취미셨을텐데 새 홈페이지는 그게 안되니...참 답답하셨을만 합니다."라는 폭언은 근거가 있어서 하신 말씀입니까? 적어도 제 이야기는 아닌 것 같은데, "누구신지 대충 알 것" 같은 분 이야기입니까? 당신이 한 말을 그대로 빌려서 표현한다면, 근거가 있다면 "당당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당신은 누구도 아닌 바로 자신의 입으로 뭐라고 말했습니까? "바로 위와 같이 근거 없는 딴지성, 주관적 견해를 저는 개인적으로 '악플의 한 부류, 혹은 향후 의미 없는 난장,글싸움으로 번질 가능성이 아주 농후한 악플의 씨앗'...으로 정의합니다."라고 했어요. 저 폭언의 근거를 대지 못한다면, 당신이 그토록 혐오해 마지않는 천하에 못돼먹은 음해성 비방 악플을 어처구니없게도 본인이 하고 있다는 말이죠? 거기에 대해서는 책임 지시겠죠? 뭐 사실 이 부분도 또 꿀먹은 벙어리처럼 일언반구 없이 넘어가고 또 저에게 인신공격이나 해댈 게 뻔하다고 생각합니다만.

 

거봐요. 당신은 본인 입으로 말하는 잘못을 본인부터 수시로 저지르고 있으면서도, 남 눈에 든 티끌을 탓하느라고 제 눈에 든 들보는 전혀 보질 못하고 있단 말입니다.

 

누군지 알것 같다면서 깨놓고 말할 자신도 없는 비겁한 인간이라면, 이렇게 은근히 협박하는 짓은 삼가하시길 권합니다. 못된 키워를 경계하고 악플은 물론 "악플의 씨앗"도 못참는 고매한 도덕성의 소유자라면, 스스로 책임 못질 말, 근거도 없는 비방성 말은 입밖에 내지도 말아야죠?

 

"개인정보는 싹 숨긴 채"라고요? 그렇게 말하는 본인 개인정보 보니까 아주 잘 밝혀 놨네요? ㅎㅎㅎㅎ...... 보시는 분들도 이분의 개인정보 한번 눌러 보십시오. 아주 재미있습니다. 저도 이런 거 있다는 것도 모르고 이번에 처음 한번 해봤습니다. 오 그래요, 저보다 하나 더 밝혀 놓으신 거 있네요. "남성" ㅎㅎㅎㅎㅎㅎㅎ

 

웃고 말죠.

 

아, 그리고 보니 졸업생으로 되어 있네요? 학생회 회원도 아닌 양반이 회원 토론하는데 들어와서 자격이 있네없네 했단 말입니까? 과거에 회장을 했든 대통령을 했든, 끝났으면 그만이지 무슨 종신직도 아니고 더구나 회원 자격조차 없는 사람이 저보고 현재의 학생회 활동에 대해서 닥치고 있으라마라 하는 거에요, 지금? 충격적이고 기가 차서 총체적으로 웃음밖에 안 나옵니다.

 

"어차피 저야 읽지 않고 있지만"이라고 해놓고, 자신이 생각해도 거짓말 한게 뜨금하셨는지 이것도 고치셨네요? 반박도 대답도 못하는 지적들은 "어차피 읽지 않고 있지만"이라고 넘어가고, 자기가 써먹을 수 있는 말은 "과거사를 언급하시는 것 보니" 하면서 읽은 티를 폴폴 내시네요? 아주 편리합니다그려? 여기서만 거짓말을 하십니까, 아니면 다른 곳에서도 일상적으로 그러고 사십니까? 차라리 "어차피 글을 읽지 못하지만" 혹은 "어차피 이해는 못하지만"이라고 하는 게 거짓말을 하는 것보다는 낫지 않겠습니까?

 

뭐 새로 고치신 대로 "^거의^ 읽지 않고 있지만"이라고 칩시다. 읽으면 읽는 거고 안 읽으면 안 읽는 거지, 거의 읽지 않는 건 대체 어떤 겁니까? 한줄씩 건너며 읽는다는 뜻인가요? 한 단어씩 건너뛰며 읽는다는 건가요? 눈 하나는 감고 나머지 하나로만 읽는다는 뜻인가요? 혓바닥으로 모니터를 핥는 방식으로 읽기 때문에 안 핥아지는 부분도 있다는 뜻인가요? 읽어도 이해가 안 되서 읽지 않은 것과 같다는 말인가요? 자신에게 유리한 부분만 읽고 불리한 부분은 안 읽는다는 말인가요? 읽고 나서도 부정하고 싶어서 안 읽었다고 강변한다는 뜻인가요? 대체 글을 읽는 방법으로서 "거의 읽지 않고 있지만"이라는 지저분한 표현에 해당하는 실체적 독해법을 도저히 상상할 수가 없군요. 읽을 가치가 없다면 안 읽으면 그만이고 그럼 답글 쓸 일도 없을테고, 답글을 쓸 정도면 읽었다고 인정하면 되지, 너절하고 구차하게 "거의 읽지 않고 있지만"이 뭡니까. 사내자식이.

 

본인 자신을 "키워"로 등극시키셨으니 스스로 말씀하신 대로 "기어이 자신이 마지막이 되어 한마디라도 더 뱉으려고 애쓰시는" 모습을 기대하며, 따라서 당연히 "대거리"가 달릴 것으로 봅니다. 기대하겠습니다. 그리고 이왕 "대거리" 다실 거면 제가 지적하는 내용에 대해 반박도 좀 해 보시면서 하시길 바라네요. 내용에 대해서는 다 빼고 인신공격으로 자꾸 끌고 가시니, 이야기가 진전도 없이 쓸데없이 감정 악화만 되지 않습니까.

 

증거운운 하시는데 본인부터 이미 남긴 증거 인멸하시지 말고요. 그러게 책임도 못질 인신공격, 음해, 거짓말을 왜 그렇게 마구 합니까? 그러면서 남보고 뭐 악플의 씨앗이 어떻고 싹이 어때요? ㅎㅎㅎㅎㅎ 여기서 벌어지는 일, 그리고 당신이 하는 행동을 보면, 아무리 홈페이지에 등록을 하게 하고 로그인을 하게 해도 결국 중요한 것은 그것을 쓰는 인간이라는 점을 다시 깨닫게 됩니다. 당신이란 존재는 자신의 주장을 스스로 무너드리는 자기부정의 반례가 되고 있어요.

 

제가 글 올리자마자 두어 시간 만에 후닥닥 답글 다시는 것으로 봐서 어지간히 들락달락하며 확인하시는 모양인데, 부디 그런 시간과 노력에 값하는 좋은 성과를 얻어 가시기를 바랍니다. 자신을 돌아보거나, 자기 주장이 스스로의 모습으로도 깨져 나갈 정도로 틀릴 수 있다는 가능성을 인식하는 정도라면 좋은 성과라고 할 수 있을텐데, 별로 그럴 것 같지는 않습니다만.

 

자, 다시한번 말씀드립니다. 이왕 "대거리" 다실 거면 제가 지적하는 내용에 대해 반박도 좀 해 보시면서 하시길 바라네요. 안 그러면 그게 사실이라서 별달리 할 말이 없는 것으로 알겠습니다. 기회를 드렸으니 fair하죠? 시간도 많으신 것 같은데. 잘 해 주시면 한참 위에서 얼렁뚱땅 패쓰하셨던 원래의 사항들도 잘 정리해서 질문으로 다시 제시해 드리겠습니다.

(*.210.75.46)
2011.07.27 (07:33:33)
getoray
(추천 수: 1 / 0)

지나가다...

 

위에 글들을 쭉 읽어봤는데요...

예전부터 느끼는 것이지만, 엔진이여님은 왜그리 다른사람과 다른 본인의 의견을 약간은 비아냥거리시면서 그래서 읽는사람으로 하여금 굉장히 불쾌하게 만드시면서 글을 쓰시나 모르겠네요. 이전 대부분의 글들에서 그래오셨지만, 장문의 댓글을 달고, "너 여기에 댓글달면 말 안통하는 사람이다" 라고 전제해버리시네요.

 

오히려 제가 보기엔 엔진이여님이 건전한 토론 문화를 흠짓내시는듯요...

졸업하셨다니, 건승하시기리 바라겠습니다.

(*.104.182.192)
번호 제목 닉네임 등록일 조회
Notice [2022-2023] 학생회 집행부 소개
관리자
2022-06-27 337
Notice 2022-2023 신입생 페이스북 페이지 개설
관리자
2022-06-27 363
Notice [2022-2023 UW-Madison KSSA 학생회 선거 공지]
관리자
2022-02-10 1340
Notice 2021 신입생 환영회 및 오프라인 행사 [2]
관리자
2021-08-05 4293
Notice 학생회 메일 오류
관리자
2021-06-03 6522
25 UWKSSA 모임 RSO 등록 개시
관리자
2011-08-01 13167
24 UWKSSA 홈페이지 관리 업데이트 [1]
관리자
2011-07-29 17012
Selected UWKSSA 정관 (안) 검토 요청 [18]
관리자
2011-07-14 21627
22 UWKSSA 2011 신입생 환영회 안내 - 8월 27일 (토) 1:30 ~ 4:00 ~ Humanities 2650호
관리자
2011-07-12 14008
21 UW-Madison 학생회 및 동문회 관련 정보
김한울
2011-07-05 12498
20 UWKSSA 집행부 업무 안내: 홈페이지 업그레이드 및 2011 신입생 환영회 관련
김한울
2011-06-03 12785
19 UWKSSA 통합 Facebook 모임
김한울
2011-05-16 13328
18 UWKSSA 연락망 구축을 위한 도움 요청
김한울
2011-05-05 13941
17 2011-12년도 UWKSSA 집행부 인사
김한울
2011-04-10 13277
16 ※ 학생회 임기 종료 / 신규 학생회 구성 [2]
엔진이여
2011-03-31 18606
15 ★ 김덕수님 초청강연 & Korean Night 첨부 파일 [4]
엔진이여
2011-02-15 17472
14 삼성전기 채용설명회 : 3/25(금) 10AM~5PM @ ECB 첨부 파일
엔진이여
2011-03-11 13801
13 ※ UKC (US-Korea Conference) 2011 첨부 파일
엔진이여
2011-02-28 17795
12 KSEA Membership Drive Meeting 첨부 파일 [4]
엔진이여
2011-02-08 17741
11 차기('11~'12) UWKSSA 학생회 임원 모집 공고 [3]
엔진이여
2011-02-22 18857
Tag List
오늘 : 72 어제 : 268 전체 : 1,572,444